• 서울
    H
    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5℃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4℃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4℃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4℃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7℃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3-02-02 20:09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SK렌터카, SKT·리저브카본과 ‘온실가스 상쇄제도 외부사업’ 추진
SK렌터카, SKT·리저브카본과 ‘온실가스 상쇄제도 외부사업’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2.11.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하는 모든 전기차 대상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해 실적 인증 추진
(왼쪽부터) 이준호 SK텔레콤 ESG추진 담당, 김현수 SK렌터카 Mobility BM개발 Lab 본부장, 신광수 리저브카본 대표가 지난 7일 서울시 종로구 SK렌터카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렌터카>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SK렌터카는 지난 7일 서울시 종로구 SK렌터카 본사에서 SK텔레콤, 리저브카본과 함께 ‘온실가스 상쇄제도 외부사업 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온실가스 상쇄제도 외부사업은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할당대상업체 사업장 외부에서 온실가스를 줄이거나 흡수하는 사업이다. 환경부로부터 인증받은 감축 실적을 배출량 상쇄 또는 거래하는 제도다.

이번 협약으로 3사는 온실가스 상쇄제도 외부사업을 함께 추진하고 관련 업무에 유기적으로 협업하기로 했다. SK렌터카가 앞으로 구매할 전기차를 포함해 운영하는 모든 전기차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량을 산정해 감축 실적을 인증받는 외부사업을 2023년 승인을 목표로 공동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점차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진다. 사업 승인 후 10년간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함으로써 정부가 수립한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수송 부문 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SK렌터카가 2030년까지 보유 차량 약 21만대를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이번 사업을 통해 발생할 온실가스 감축 실적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SK렌터카는 사업 기간에 전기차 도입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감축량 산정에 필요한 장치와 운영 솔루션 등을 제공한다. 특히 자사 전기차 전용 차량 종합관리 솔루션 ‘e스마트링크’를 통해 대상 차량 운행정보와 배터리 정보 등 온실가스 감축량 산정에 필요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다양한 온실가스감축사업 등록·운영 경험을 보유한 할당대상업체로써 그간 축적한 감축사업 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사업 승인과 검증 등 과정 전반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리저브카본은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 정책 연구와 컨설팅을 진행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업 자문, 검증 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다.

SK렌터카와 SK텔레콤은 이번 사업을 통해 발생한 온실가스 배출권을 SK렌터카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 환원할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전기차 이용 고객이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직접 체감하기 어려웠지만 고객에게 자신이 감축한 온실가스 양을 바탕으로 대여료 할인 등 실질적 혜택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구체화된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기후위기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대한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파트너들과 협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전기차 사업을 중심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