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8℃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6℃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5℃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8℃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4℃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1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11℃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4℃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Y
    12℃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H
    10℃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4℃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11-25 19:07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방송인 이현이가 홍보대사로 나선 ‘행복얼라이언스’ 뭔가요?
방송인 이현이가 홍보대사로 나선 ‘행복얼라이언스’ 뭔가요?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2.09.2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얼라이언스, SOVAC 행사 특별세션서 ‘아동 위한 사회안전망’ 모색
전문 패널들, 사회문제 해결 목표로 힘 모으는 ‘컬렉티브 임팩트’ 강조
모델 겸 방송인 이현이가 2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국내 최대 민간 사회적가치 축제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2’ 행사에서 진행된 특별세션에서 진행을 하고 있다.<행복얼라이언스>

[인사이트코리아=장진혁 기자] 최근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모델 겸 방송인 이현이가 ‘행복얼라이언스 홍보대사’로서 아동과 관련된 사회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알리며 대중들의 관심을 독려하고 나섰다.

2016년 출범한 행복얼라이언스는 복지 혜택이 닿지 않는 아동을 위한 사회공헌 네트워크 사업으로 현재 기업 112개, 지방정부 45곳, 일반 시민 30만명이 협력하고 있다. 행복얼라이언스 운영 사무국은 SK그룹이 설립한 구매 서비스 회사인 행복나래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이익 전액을 사용하고 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지난 2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국내 최대 민간 사회적가치 축제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2’ 행사에서 특별세션을 진행했다. 이 세션은 복지사각지대 아동 문제를 해결하는 다양한 주체들이 만드는 사회안전망 사례들을 공유하고 확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 진행은 방송인 이현이와 아나운서 조우종이 맡았고, 패널로는 정익중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 김성민 브라더스키퍼 대표, 박유선 세이브더칠드런 팀장, 임은미 행복얼라이언스 실장이 참여했다.

방송인 이현이는 “어렸을 적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아무 생각 없이 뛰어놀고 집에 가서 밥 먹을 때”라며 “음식에 담긴 추억이 많은데 모든 아이들이 굶지 않고 잘 먹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모델 겸 방송인 이현이가 2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국내 최대 민간 사회적가치 축제 ‘소셜밸류커넥트(SOVAC) 2022’ 행사에서 진행된 특별세션에서 패널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행복얼라이언스>

여러 이해관계자 하나로 뭉치는 ‘컬렉티브 임팩트’

이날 패널들은 결식우려 아동, 저소득 조손가정 아동, 자립준비 청년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을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특히 정부와 기업, 시민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사회문제 해결을 목표로 힘을 모으는 것을 뜻하는 ‘컬렉티브 임팩트’를 강조했다.

정익중 교수는 “국민 기초생활수급자는 3~4%인데 실제 빈곤가정은 8%에 달하는 만큼 이러한 복지사각지대에서 결식우려 아동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는 위해선 하나의 사회안전망으로는 불가능하기에 많은 공감과 작은 실천으로 중첩된 사회안전망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유선 팀장은 “조부모가 양육을 대신하는 조손가정에 대한 정부의 복지정책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고 있다”면서 “조손가정이 2030년 27만명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확한 실태조사를 통해 선진국 사례 등을 참고한 사회적 진단을 내리고 대중의 공감을 얻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은미 실장은 “18세 이하 결식우려 아동이 3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행복얼라이언스가 추진하는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실질적으로 필요한 아이들에게 건강한 식사를 꾸준히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이 끼니에 대한 걱정이 없도록 파트너 기업과 지방정부, 지역사회가 서로 협력해 국내 아동의 결식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행복얼라이언스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김성민 대표는 “보육원을 떠나 독립해야 하는 자립준비 청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절실하다”며 “사회적기업 브라더스키퍼는 취약계층 고용의무가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해 전 직원을 자립준비 청년으로 채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SOVAC 행사 참가비는 5000원 이상으로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했으며, 참가비 전액은 결식우려 아동 지원을 위해 행복얼라이언스에 기부된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것만으로 방문객들이 사회적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연결고리를 만들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