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Y
    9℃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0℃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1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1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2℃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13℃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0℃
    미세먼지 보통
  • 충남
    Y
    1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R
    1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2℃
    미세먼지 보통
  • 경남
    Y
    13℃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2℃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12-09 15:17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쿠팡 “참여연대 허위사실 유포…법적 책임 물을 것”
쿠팡 “참여연대 허위사실 유포…법적 책임 물을 것”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2.08.3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래방식 잘못 이해, 자회사 CPLB 감사보고서 왜곡’ 반박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쿠팡은 참여연대가 30일 기자간담회에서 쿠팡 자회사인 CPLB의 감사보고서를 왜곡해 ‘용역비’를 ‘판매수수료’로 바꾼 것은 자신들의 주장에 짜맞추기 위해 의도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이라고 보고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이날 “쿠팡이 다른 판매자에게는 4~10.8%의 기본 수수료 외에도 광고비 등 약 31.2%의 실질수수료를 받고 있는 반면 자회사인 CPLB에게는 2.55%의 낮은 수수료만 받아 부당지원하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쿠팡은 참여연대의 이러한 주장에 대해 “쿠팡에 직접 상품을 파는 판매자(직매입 판매자)들은 쿠팡에 중개 수수료를 지급하지 않는다. 다른 대다수 업체들과 마찬가지로 CPLB는 쿠팡에 직접 상품을 판매하고 있고, 따라서 중개 수수료를 지급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참여연대가 거래방식을 잘못 이해하고 허위 주장을 퍼뜨린다는 것이다.

“‘용역비’를 ‘수수료’로 둔갑시켜 사실 왜곡”

쿠팡의 자회사 CPLB 감사보고서 일부를 캡처한 이미지.쿠팡
쿠팡의 자회사 CPLB 감사보고서 일부를 캡처한 이미지.<쿠팡>

쿠팡은 참여연대가 근거로 내세우고 있는 2.55%는 ‘수수료’가 아니라 CPLB가 지출한 ‘외주용역 대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CPLB의 감사보고서를 통해서도 명백히 확인되는 사실이라며 참여연대는 이 ‘용역비’를 ‘수수료’로 둔갑시켜 CPLB가 특혜를 받고 있는 것처럼 주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참여연대가 쿠팡이 31.2%에 이르는 ‘실질수수료’를 받고 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이 역시 사실을 왜곡한 허위 주장이라고 맞받았다.

이와 관련해 쿠팡 측은 “쿠팡의 수수료율은 업계 평균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31.2% 수수료는 쿠팡 전체 거래 중 0.9%에 불과한 예외적 형태의 ‘특약매입‘에 한정되는 것이고, 이 특약매입 수수료율도 업계 수준에 맞춰진 것”이라면서 “참여연대는 쿠팡 전체 거래 중 0.9%에 불과한 ‘특약매입 수수료’를 모든 판매자들한테 적용되는 수수료인 것처럼 허위 주장을 펼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Tag
#쿠팡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