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8℃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9℃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0℃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1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2℃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2℃
    미세먼지 보통
  • 울산
    Y
    13℃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Y
    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9℃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R
    10℃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2℃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1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11℃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12-09 13:03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LG화학, 배터리 도전재 분야 확고한 세계 1등 구축한다
LG화학, 배터리 도전재 분야 확고한 세계 1등 구축한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2.08.3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 번째 CNT 공장 건설…대산공장에 연산 3200톤 증설
LG화학 여수 탄소나노튜브(CNT) 공장 전경.<LG화학>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LG화학이 국내 최대 규모의 탄소나노튜브(Carbon Nanotube·CNT) 공장을 증설한다. 양극재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를 중심으로 급성장 중인 글로벌 CNT 시장에서 확고한 경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다.

LG화학은 대산공장에 연산 3200톤 규모의 CNT 4공장을 건설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상업가동을 시작한 2공장과 올해 초 착공에 들어간 3공장에 이은 네 번째 CNT 공장이다.

CNT는 전기와 열전도율이 구리, 다이아몬드와 비슷하다. 강도는 철강의 100배에 달하는 차세대 소재로 전기차 배터리, 전도성 도료, 자동차 정전도장 외장재, 면상발열체 등 활용 범위가 넓다.

CNT 4공장이 완공되면 LG화학의 CNT 생산능력은 기존의 1·2공장(여수 1700톤)과 증설 중인 3공장(여수 1200톤)을 포함해 연간 총 6100톤에 달한다. CNT 4공장은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4년 하반기 상업 가동을 목표로 한다.

LG화학은 2017년 500톤 규모의 CNT 1공장을 처음 가동했으며 2020년대 들어 시장 확대에 따라 매년 CNT 공장을 증설하고 있다.

LG화학의 CNT 공장은 자체 개발한 유동층 반응기로 생산라인당 연간 최대 600톤까지 양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단일 라인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또 독자기술 기반의 코발트(Co)계 촉매를 사용해 배터리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자성이물 함량을 낮춰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구현하는 것도 장점이다.

CNT 4공장의 경우 반응기 안정성 개선과 공정 자동화 등 혁신으로 생산라인 운영 규모를 효율화해 기존 대비 인당 생산성을 약 20% 높였다.

LG화학의 CNT는 LG에너지솔루션 등 배터리 업체에 양극 도전재(Conductive Additive) 용도로 공급할 예정이다. CNT를 양극 도전재로 사용하면 기존 카본블랙 대비 10% 이상 높은 전도도를 구현해 도전재 사용량을 30% 줄일 수 있다. 반대로 양극재를 더 채울 수 있어 배터리 용량과 수명도 늘어난다. 또 음극재와 리튬황·전고체 전지와 같은 차세대 전지 분야에서도 CNT가 주력 도전재로 검토되고 있다.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독자기술 기반의 제조 경쟁력과 우수한 품질로 배터리 도전재 분야에서 확고한 일등 지위를 구축하고 잠재력이 큰 신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