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7℃
    미세먼지
  • 경기
    B
    16℃
    미세먼지
  • 인천
    B
    15℃
    미세먼지
  • 광주
    H
    17℃
    미세먼지
  • 대전
    B
    14℃
    미세먼지
  • 대구
    H
    17℃
    미세먼지
  • 울산
    H
    18℃
    미세먼지
  • 부산
    H
    19℃
    미세먼지
  • 강원
    Y
    13℃
    미세먼지
  • 충북
    B
    14℃
    미세먼지
  • 충남
    B
    13℃
    미세먼지
  • 전북
    Y
    17℃
    미세먼지
  • 전남
    H
    18℃
    미세먼지
  • 경북
    H
    17℃
    미세먼지
  • 경남
    H
    17℃
    미세먼지
  • 제주
    R
    19℃
    미세먼지
  • 세종
    B
    13℃
    미세먼지
최종편집2022-09-26 19:28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DL이앤씨, 가상공간 시각화 솔루션 ‘디버추얼’ 첫 선
DL이앤씨, 가상공간 시각화 솔루션 ‘디버추얼’ 첫 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2.07.2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기술로 고화질 3D 그래픽 구현, 실시간 시각화 솔루션 완성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DL이앤씨는 건설업계 최초로 실시간 가상 시각화 솔루션 ‘디버추얼(D.Virtual)’을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디버추얼은 가상(Virtual) 공간에서 공간의 무한한 가능성을 구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기존 3D VR보다 더욱 고도화된 그래픽 기술로,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실시간 시뮬레이션이 가능하도록 구현된 솔루션이다. 지난 21일 문을 연 경기 양주시 ‘e편한세상 옥정 리더스가든’ 주택전시관에서 디버추얼을 최초로 공개했다.

DL이앤씨의 ‘디버추얼(D.Virtual)’을 통해 ‘e편한세상 옥정 리더스가든’ 전용면적 99㎡에 다양한 옵션을 구현한 모습.DL이앤씨
DL이앤씨의 ‘디버추얼(D.Virtual)’을 통해 ‘e편한세상 옥정 리더스가든’ 전용면적 99㎡에 다양한 옵션을 구현한 모습.<DL이앤씨>

‘디지털 트윈’ 구축 목표, 건축 전반 무한 확장 위한 첫 비전 제시

디버추얼은 수십 가지의 옵션 상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다양한 선택을 곧바로 반영해 시각화함으로써 본인이 선호하는 옵션 사항이 적용된 주택 내부 모습을 입주 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게 한다. 고객들은 미래의 가상 주거 공간에서 현관에 중문을 달거나 신발장을 오픈장으로 변경해 볼 수 있고, 거실 우물천장의 디자인을 바꾸거나 각기 다른 디자인의 냉장고를 선택해 변화되는 실내 분위기를 바로 비교해 볼 수 있다. 고객이 선택 가능한 옵션 상품이 30개 이상일 때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최대 100만개가 넘는 조합이 만들어진다.

DL이앤씨는 이번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옵션 상품과 같은 모든 마감재를 영화나 게임 등에 쓰이는 ‘물리기반렌더링(PBR)’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자산화했다. 이 기술은 사물을 더욱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현실의 물리법칙에 기반을 둬 질감과 표면을 표현해주는 기술로 알려져 있다.

이를 바탕으로 DL이앤씨는 건축 전반에 걸친 영역을 가상공간에 구현하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구축하는 로드맵을 수립했다. 가상공간에 현실의 ‘쌍둥이’ 건축물을 만들어 적은 비용으로 건설을 시뮬레이션하고, 분양 단계 뿐만 아니라 시공 및 품질관리에도 이러한 가상 시각화 솔루션을 활용해 나갈 예정이다. 더 나아가 단계별 접점의 모든 고객들에게 DL이앤씨만의 스마트 디지털 건축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최영락 DL이앤씨 주택기술개발원장은 “최고 수준의 가상 시각화 솔루션 ‘디버추얼’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주택전시관의 시공간적 제약을 뛰어넘는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선사하고 고도화된 고객 서비스 실현에도 이바지할 계획”이라며 “기존 건설업계에서는 적용이 어려웠던 ‘디지털 트윈’을 구축함으로써 메타버스 상에서 또한 업계 최고의 자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