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2-08-12 19:3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JB금융 1분기 순이익 1668억원…분기 최대 실적
JB금융 1분기 순이익 1668억원…분기 최대 실적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4.2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비은행 '쌍끌이' 26.0% ↑…수익성·효율성 업계 최고 수준
JB금융지주 전북 전주 본사.<JB금융>
JB금융지주 전북 전주 본사.<JB금융>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JB금융그룹이 2022년 1분기 은행과 비은행 계열사의 동반 성장에 힘입어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JB금융지주는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1668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6.0% 증가한 것으로 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주요 수익성 지표인 지배지분 기준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6.0%, 총자산이익률(ROA)은 1.20%를 기록해 업종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경영 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은 지속적인 비용 절감 노력의 결과로 전년 동기 대비 6.1%포인트 개선되며 역대 최저치인 38.8%를 찍었다.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10.24%로 그룹 성장성을 뒷받침할 수 있는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0.16%포인트 개선된 0.52%, 연체율은 0.09%포인트 개선된 0.52%를 기록했다.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한 선제적 리스크 관리 결과로 자산건전성 지표의 하향 안정화 추세를 이어갔다는 게 JB금융 측 설명이다.

계열사들은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갔다. 전북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26.3% 증가한 544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으며 광주은행은 22.4% 증가한 635억원을 기록했다.

JB우리캐피탈은 전년 동기 대비 30.4% 증가한 589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비은행 계열사의 실적 기여도를 높였다. JB자산운용은 76.7% 증가한 25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다. 비은행 계열사의 순이익 기여도는 36.8%로 지난해 연간 기준(34.9%)보다 높아졌다.

그룹의 손자회사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PPCBank)도 82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그룹의 견고한 성장에 기여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