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2-08-12 19:3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SK에코플랜트, 폐페트병과 유리섬유로 ‘철근’ 만든다
SK에코플랜트, 폐페트병과 유리섬유로 ‘철근’ 만든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2.04.2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철근 대비 생산과정 탄소 배출 절반 이하
녹슬지 않으면서 강도는 2배, 무게는 1/4
생산규모 5년 내 연 20만톤 수준 확대 예정
녹슬지 않는 KEco-bar(왼쪽)와 일반 철근. 유색 페트병으로 만든 색색깔의 KEco-bar.<SK에코플랜트>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SK에코플랜트가 페트병을 원재료로 활용한 철근 대체물 GFRP 보강근(가칭 KEco-bar, 케이에코바) 생산에 나선다. 철근 대란 등 원자재난에 도움을 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SK에코플랜트는 GFRP 보강근 전문기업 케이씨엠티(KCMT), 친환경 신소재 기술기업 카본화이버앤영과 함께 케이에코바 생산라인 구축에 공동 투자한다고 20일 밝혔다.

GFRP 보강근은 흔히 철근이라 불리는 ‘보강근(Reinforcement bar, 리바)’을 철이 아닌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GFRP)으로 만든 것이다. SK에코플랜트에 따르면 생산과정에서 철근과 달리 고철, 석회석 등을 사용하지 않아 탄소배출량이 50% 이상 적다.

SK에코플랜트 등 3사는 한발 더 나아가 버려지는 페트병을 재활용해 GFRP 보강근 생산에 필요한 원료 중 하나인 ‘함침제’를 생산하는 기술에 대한 공동 특허 출원도 완료했다. 함침제는 유리섬유를 환경적 영향으로부터 보호하고 섬유의 배열을 유지하며 개별 섬유 간 하중 전달을 가능하게 하는 원료다.

GFRP 보강근은 철근과 달리 내부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해안가, 교량, 댐 등 습기가 많은 지역에서도 내구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으며, 준공 이후 건축물의 유지보수도 편리하다. 강도가 철근보다 2배 단단하고, 무게는 4분의 1로 가벼워 시공 및 운송도 용이하다.

SK에코플랜트에 따르면 GFRP 보강근은 우수성을 인정받아 1990년대부터 미국, 독일 등에서 사용되기 시작했다. 현재 전 산업분야로 확대 사용되고 있으며, 최근 중국은 탄소감축 정책을 펼치며 최대 생산국가로 부상 중이다.

국내에서는 지난 2020년부터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GFRP 보강근의 우수한 성능을 검증하기 시작했고, 현재 구체적인 설계기준을 수립하고 있다. 반면 국내에서는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업체가 아직 부족하고, 철근에 비해 단가가 높아 특수한 공정에만 해외에서 수입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SK에코플랜트와 GFRP 보강근 생산기술을 보유한 케이씨엠티, 친환경 수지 연구기업 카본화이버앤영이 공동으로 구축하는 신규 공장은 전 공정 자동화를 통해 기존 철근 수준의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전망이다.

80개의 생산라인을 구축해 2024년까지 연 4만톤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추가 투자를 통해 2027년에는 연 20만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2L 페트병 한 개로 1m(760g)를 만들 수 있는 함침제를 생산할 수 있어, 향후 20만톤의 케이에코바를 생산할 경우 연 약 3억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게 된다.

조정식 SK에코플랜트 에코솔루션 BU대표는 “케이에코바는 건설자재 특성상 색상에 구애받지 않아 투명한 페트병뿐 아니라 유색 페트병을 사용해도 문제가 없어 페트병의 자원순환율을 높일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최근 건설 원자재 시장에 닥친 위기를 혁신적인 친환경 소재 개발을 통해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