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H
    1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1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1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4℃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6℃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1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5℃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6℃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5℃
    미세먼지 보통
  • 세종
    Y
    12℃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2-09-30 19:26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SK그룹 경영철학 ‘ESG’, 연세대·강원대 정식 교양수업으로 개설
SK그룹 경영철학 ‘ESG’, 연세대·강원대 정식 교양수업으로 개설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2.03.07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임직원 교수진으로 참여…실제 비즈니스 적용사례 소개
지난 4일 연세대 학생들이 SK그룹이 개설한 ‘기업의 사회적 가치와 사회혁신’ 개강수업에 참석해 교과과정에 대해 안내받고 있다.<SK>

[인사이트코리아=장진혁 기자] SK그룹의 최대 경영화두인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경영’이 대학의 정식 교양수업으로 개설됐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수년 전부터 강조하면서 SK 핵심 아젠다로 자리잡은 ESG 경영이 이제는 보편적인 지속가능경영의 방법론으로 자리잡으면서 대학의 교양수업으로 채택된 것이다.

7일 SK그룹에 따르면, SK그룹 사내 구성원 교육 플랫폼인 ‘써니’는 연세대와 강원대와 협업해 올해 1학기부터 사회적 가치와 ESG를 소개하는 과정을 양 대학에 각각 만들었다.

이들 대학에서 진행될 커리큘럼은 SK그룹이 실제 경영현장에 적용한 사례와 함께 해외 유수한 기업들의 사례까지 담아냈다. 특히 이번 과정의 모든 강사진은 SK그룹의 임원과 실무진으로 구성됐다.

구체적으로 연세대는 ‘기업의 사회적 가치와 사회혁신’ 강좌를 개설해 기업들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게 된 배경부터 사회적 가치를 실제 비즈니스에 어떻게 접목하고 있는지 등을 다룰 예정이다. 올해 신설된 과정임에도 200여명이 수강을 신청할 만큼 인기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장용석 연세대 고등교육혁신원장은 “학부생들이 기업의 현장을 간접 경험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 많은 학생들이 사회 문제에 공감하고 그 해결의 주체로서 나아갈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원대는 ‘지속가능발전의 이해’ 강좌를 개설한데 그치지 않고, 올해 입학한 신입생들이 반드시 이수해야 할 필수교양과목으로 지정했다. ESG 경영에 대한 대학의 높은 관심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에 SK그룹은 강원대 강의에서 ESG 경영은 물론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사례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해외 유수의 대학들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SK그룹의 DBL(Double Bottom Line) 경영을 연구사례로 채택하면서 SK 핵심 경영철학이 주목 받은 바 있다.

스탠퍼드 경영대학원은 2019년 SK의 DBL 경영을 사례연구로 채택했으며, 이듬해에는 하버드 경영대학원이 발간하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가 SK그룹이 사회성과인센티브를 통해 사회적 기업 생태계를 육성하는 과정과 성과를 연구사례로 게재한 바 있다.

조돈현 써니 CLO는 “SK그룹의 사회적 가치 추구는 각종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최적의 경영철학”이라며 “SK그룹이 만든 콘텐츠들을 사회 구성원들과 공유해 사회문제 해결에 작은 보탬이라도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