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시장에서 ‘계란 테러’ 당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춘천 시장에서 ‘계란 테러’ 당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3.0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후 민생탐방지로 찾은 강원도 춘천 중앙시장에서 중도유적지킴이본부 회원이 던진 계란을 맞고 손수건으로 닦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후 민생탐방지로 찾은 강원도 춘천 중앙시장에서 중도유적지킴이본부 회원이 던진 계란을 맞고 손수건으로 닦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강원 춘천시 중앙시장에서 계란을 맞는 테러를 당했다.

이 대표는 5일 오후 4시30분경 춘천시 중앙로 중앙시장에 들어선 순간 기다리던 한 여성이 던진 계란을 가슴쪽에 맞았다.

계란은 터지면서 파편이 이 대표의 마스크와 얼굴, 목에 튀었다. 이에 오영훈 비서실장과 허영 의원, 지지자들이 이 대표를 에워쌌고 들고 있던 종이 파일로 이 대표의 머리와 몸을 막았다.

이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여성은 내년 춘천에 개장 예전인 레고랜드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레고랜드와 자신이 관련도 없는 일인데 왜 계란을 던진 것인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계란을 던진 여성을 포함한 같은 시위에 나섰던 이들은 현장에 있던 춘천경찰서 경찰들에게 체포됐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