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 증설 위해 인천시 소유 부지 임대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 증설 위해 인천시 소유 부지 임대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1.2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암월드컵 경기장 1.5배 달해...생산유발 효과 5조7000억원, 고용창출효과 2만7000명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11월 18일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4공장의 착공식을 개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11월 18일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4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삼성바이오로직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4공장 증설을 위해 송도동 내 인천시 부지를 임대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본사 인근에 위치한 인천시 소유 3만2000㎡ 규모의 송도동 434 등 복수의 부지에 대해 인천시와 임대차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임대차계약이 4공장 증설 기간 동안 주자창과 기타 업무 목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해당 토지를 임대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존 1~3공장 증설 과정에서는 현재 공사 중인 4공장 부지의 공터를 활용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공장 부지 내 더 이상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해지면서 임대차계약에 이르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1월 착공에 들어간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은 연면적 23만8000㎡(7만2000평)로 1·2·3공장의 연면적 24만㎡(7만3000평)에 육박한다.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의 약 1.5배에 달한다.

특히 4공장은 세포주 개발부터 완제 생산까지 한 공장 안에서 ‘원 스톱 서비스’가 가능한 슈퍼 플랜트로 설계됐다. 공장 건설에 총 1조7400억원이 투입되며, 향후 임직원 1850여명과 별도의 건설인력 6400여명이 고용될 예정이다. 생산유발 효과는 5조7000억원, 고용창출효과는 2만7000명에 이른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