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추석 풍경…연휴 하루 전 썰렁한 서울역
코로나 추석 풍경…연휴 하루 전 썰렁한 서울역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9.2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올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서울역이 한산하다. 뉴시스
29일 오전 올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서울역이 한산하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9월 29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루 전인 28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추석 연휴를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며, 지역 간 이동이나 모임·행사 등을 강력히 제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로 인해 서울역과 고속터미널 등 명절 기간 귀성을 위해 인산인해를 이루는 장소들이 이번 추석만큼은 방문객들의 발길이 뜸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추석연휴 중) 고향 방문이나 여행과 같은 이동 자제, 다중이용시설 이용 최소화 및 방역수칙 준수 등 추석 특별방역기간 동안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추석연휴 특별방역 관련 대국민담화에서 “특별방역대책은 더 큰 고통과 희생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연휴 중 이동 자제와 거리두기 준수 등 협조를 부탁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