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3℃
    미세먼지 나쁨
  • 인천
    B
    -3℃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4℃
    미세먼지 나쁨
  • 대구
    B
    -1℃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5℃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3℃
    미세먼지 나쁨
  • 충남
    B
    -5℃
    미세먼지 나쁨
  • 전북
    Y
    -1℃
    미세먼지 나쁨
  • 전남
    B
    -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5℃
    미세먼지 나쁨
최종편집2023-02-09 15:13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SK·삼성전자, ESG 최우수 ’S등급’…KB금융·신한금융·KT·SKT ’A+’
SK·삼성전자, ESG 최우수 ’S등급’…KB금융·신한금융·KT·SKT ’A+’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2.12.0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ESG평가원, 100대 상장사 2022년 4분기 정례 평가
ESG종합점수 평균 67.9점으로 ’B+’…미래에셋증권 등 21곳 ’A’
한국ESG평가원이 2022년 정례(4분기) 상장 대기업 ESG 평가 결과를 내놓았다.<한국ESG평가원>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ESG 평가에서 SK와 삼성전자가 최우수 ‘S등급’을 받았다.

한국ESG평가원은 7일 이 같은 내용의 ‘2022년 정례(4분기) 상장 대기업 ESG 평가’ 결과를 내놓았다.

이번 평가에서 SK와 삼성전자가 최우수 ‘S등급’을 받았고 KB금융지주·신한금융지주·KT·현대자동차·우리금융지주·하나금융지주·KT&G·SK텔레콤·LG전자 등 9개사가 ‘A+등급’을 받았다.

‘A등급’을 받은 기업은 SK하이닉스·기아·삼성SDS·포스코홀딩스·미래에셋증권 등 21곳이다.

한국ESG평가원은 2021년부터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표하는 150여개 상장 대기업 중 상위 100개사를 선정해 ESG 평가를 정례적으로 실시,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평가 등급은 ▲S(80점~) ▲A+(75점~) ▲A(70점~) ▲B+(65점~) ▲B(60점~) ▲C+(55점~) ▲C(55점 미만) 등 7구간으로 구분한다.

조사대상 100곳 ESG 종합점수는 평균 67.9점

이번 정례 평가 결과 100개사의 ESG 종합점수는 평균 67.9점으로 상반기(2분기)에 비해 1.5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평균은 B+등급에 해당한다. S등급을 받은 SK와 삼성전자의 점수는 각각 82.7점과 82.5점이다.

100개사의 ESG 요소별 평균 점수는 E 65.8(B+), S 68.0(B+), G 69.2(B+) 등으로 집계됐다. ESG종합점수 기준으로 ▲S등급 2개사 ▲A+등급 9개사 ▲A등급 21개사 ▲B+등급 36개사 ▲ B등급 27개사 ▲C+등급 5개 등이고, C등급은 없다.

이는 최근 한국ESG기준원(KCGS)이 내놓은 2022년 하반기 상장사(772개 대상) 정기 ESG 평가에 비해 우수한 분포인데, ESG 경영 의지가 높고 자산운용사들의 중점 관심 대상인 상위 100개 기업만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손종원 한국ESG평가원 대표는 “2021년이 국내 기업들의 ESG 경영 원년이었다면, 2022년은 본격적으로 내실화·내재화의 길로 접어든 한 해였다”며 “해외의 ‘그린워싱(위장 환경주의)’ ‘가짜 ESG’ 논란이 국내에도 영향을 미쳐 ESG를 둘러싼 거품이 많이 꺼졌다”고 분석했다.

손종원 대표는 “올해 한국 재계에도 카카오 먹통 사태와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붕괴사고, 기업 물적분할에 따른 소액주주 주식가치 훼손 등  ESG 관련 부정적 뉴스가 봇물을 이뤘다”면서도 “이와 같은 부정적 이슈들이 오히려 국내 기업들의 ESG 경영을 내실화하는 자극제가 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